11.21 화 18:30
오피니언
칼럼
기고
기자수첩
데스크 칼럼
김무종 세상보기
 
기사(전체406건)
[전문가기고] 홈인테리어 시장 수리 필요하다
'셀프인테리어', '리폼', '인테리어 배틀' 등을 주제로 하는 소위 '집방'이 트렌드로 떠올랐다. 방송과 광고는 획일화된 내 집을 내 ...
허민영 한국소비자원 소비자시장연구팀 책임연구원    2017-11-17
[전문가기고] 국내판 트릴레마, 금통위의 慧眼이 필요한 시점
10월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금리인상 소수 의견 등장과 더불어 한은 총재의 "금리인상 여건이 성숙돼가고 있다"라는 발언을 통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했...
김완중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    2017-11-16
[전문가 기고] 현대모비스, 제 2의 도약이 필요한 시기다
글로벌 자동차 부품회사 중 가장 대표적인 기업은 바로 독일의 보쉬다. 1만 명이 넘는 연구원으로 무장해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에 큰소리치는 '슈퍼 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대림대 교수)    2017-11-03
[전문가기고] 강남아파트 잡으려다 서민주택만 잡았다
급등하는 아파트 가격을 잡기 위해 투기과열지구와 투기지역 지정 등 초 강력 규제를 담은 8.2대책을 발표한 후 서울 주택가격 상승이 주춤하고 있는 모양새이다.지난 9월 전국 주택의 중위 매매가격...
김인만 부동산연구소장    2017-10-27
[전문가기고] 소비자가 바라는 시장의 온도
최근 한 공중파 TV에서 음식의 온도를 매개체로 어긋나거나 사랑으로 이어지는 남녀관계를 다룬 프로그램이 인기리에 방영되고 있다. 음식이든 사랑이든 적절한 타이밍과 적정한 온도가 결실을 맺는데 매...
허민영 정책연구실 소비자시장연구팀 책임연구원    2017-10-20
[전문가기고] 연체 가산금리, 수수료 부과가 바람직
금융권 연체 가산금리 인하가 화두에 떠오른 가운데 가산금리 산정 체계 개선의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 현재 모든 금융사는 연체대출에 대해 약정금리와는 상관없이 연체기간에 따라 일정 금리를 가산하...
이순호 한국금융연구원 은행보험연구실 연구위원    2017-10-20
[전문가 기고] 모계의 후손에도 종중(宗中)의 종원지위 확인
종래 종중은 우리나라의 유교의 예를 숭상하는 전통에 기반을 두어 공동의 조상을 지닌 자손들로 이루어져 조상의 제사를 목적으로 조직된 부계 혈연집단을 의미했다. 대법원도 2005년도까지는 관습상의...
허윤기 HK법률사무소 대표변호사    2017-10-10
[전문가 기고] 인터넷 전문은행 성과와 향후 과제
국내에 인터넷전문은행이 도입되어 케이뱅크는 지난 2017년 4월 3일부터, 카카오뱅크는 2017년 7월 27일부터 영업을 하고 있다. 현재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한지 얼마 되지 않았기 때문에 도입...
조대형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경제학박사)    2017-09-29
[전문가 기고] 카드업 재도약의 핵심 키워드 '신뢰와 차별성'
소비자금융을 주도하던 카드업이 최근 사면초가에 직면했다.우선, 내년도 적격비용 산출과정에서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미 영세 및 중소가맹점의 기준 범위가 확대 시행...
서지용 상명대 경영대학장·경영대학원장    2017-09-22
[전문가기고] 자동차 부품시장의 건전한 경쟁
'경쟁'을 의미하는 영어단어 'competition'의 어원은 '함께' 또는 '동반하다'라는 의미인 'con'과 '...
이상돈 보험개발원 팀장    2017-09-15
서울파이낸스 소개구독신청불편신고광고안내제휴문의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
우편번호 100-861 서울시 중구 충무로 2가 50-1번지 예인빌딩 4층 / 대표전화 02-2266-9988 팩스:02-2266-7298
게재된 컨텐츠는 본사의 허락없이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본지는 한국신문윤리위원회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발행·편집인: 이양우 |  편집국장 : 박정원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정원  | 등록번호 : 서울아00968  | 등록·발행일자 : 2009.09.18
Copyright © by 서울파이낸스all right reserved. seoulfn@seoulfn.com  |   문의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