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차민영기자] 올해도 어김없이 '정치인 테마주' 시즌이 돌아왔다. 내년 대통령 선거가 예정된 만큼 차기 대선 주자들과 관련된 테마주들의 향연이 이어지고 있는 것. 정치인 테마주는 크게 '인맥주'와 '정책수혜주' 둘로 나뉜다.

시장에선 인맥을 중시하는 국내 풍토가 근본적 원인이란 지적도 있고, 코스피가 수년째 박스권 행보를 거듭하면서 편법에 대한 투자자들의 갈망이 커졌기 때문이란 진단도 나온다.

최근 들어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 일부 미디어들이 정치인 테마주 투자를 조장한다는 비판도 거세지고 있다. '자칭' 증권 전문가들이 허황된 정보를 유통함으로써 투자자들을 호도한다는 지적이다.

최욱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 상무는 지난 6일 관련 합동세미나에서 "테마주 관련 일을 하다 보니 언론 일부, SNS 등 미디어 역할이 큰 것 같다"고 지적했다. 유재훈 자본시장조사단장도 "증권방송에 테마주 추천 관련 자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정치인 테마주에 가장 많이 노출된 개인 투자자들이 정보를 획득할 수 있는 창구는 온라인상에 위치한다. 증시 전문가들과 매번 직접 대면하기에는 시간적·금전적 여력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온라인 상에서 자정작용이 제대로 되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이들 '자칭' 전문가는 온라인 커뮤니티 또는 개인 SNS 등을 통해 특정 정치인 테마주들을 소개하고 주가 차트 분석을 제공한다. 특정 종목들을 추천하기도 한다.

더 나아가 유료회원들을 대상으로 테마주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사이트들도 부지기수다. 최근 주식사기로 구속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 역시 여기에 해당된다. 이들은 증권방송 출연 등을 통해 쌓은 유명세를 바탕으로 투자자들에게 접근한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시장질서 교란행위'에 대한 전면적 규제 강화를 결정한 금융당국의 방침은 환영할 만하다. 금융당국은 테마주 등 이상급등종목에 대한 정보를 고의로 확대 생산한 이들 전부를 처벌 대상에 포함키로 했다. 투자차익을 얻지 않은 참가자도 최대 5000만원의 과징금을 물 수 있다는 얘기다.

과거 역사적으로 돌이켜 볼 때 풍문에 풍문을 덧붙여 만든 정치인 테마주의 향연은 상투를 잡은 개미들의 눈물로 끝날 게 뻔하다. 투자자들이 보다 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가짜 전문가들의 시장 퇴출이 시급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