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차민영기자] 대신증권은 롯데케미칼, 한솔케미칼, 주성엔지니어링을 1월 둘째주(9~13일) 주간추천종목으로 선정한다고 9일 밝혔다.

우선 롯데케미칼에 대해선 "미국 에탄크래커(EEC)를 중심으로 에틸렌 설비 증설이 지연돼 에틸렌 체인의 강세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다운스트림 수요는 매우 견조하며, 인도의 경기호조에 따라 수요증가는 올해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한솔케미칼에 대해선 "최근 인수한 자회사 타펙스(Tapex)의 이익이 반영되기 시작해 이익성이 강화됐다"며 "삼성전자의 큐레드(QLED) TV가 이달 공개될 예정으로 한솔케미칼은 퀀텀닷 재료를 독점 공급해 최대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주성엔지니어링에 대해선 "올해 중국 디스플레이업체들의 플렉서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투자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LG디스플레이, 중국 디스플레이업체들의 장비수주가 실적개선으로 이어져 올해 주성엔지니어링 주가는 박스권 탈출이 기대된다"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