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점유율 3% 회복…투싼·스포티지 포함 SUV 인기

[서울파이낸스 정수지기자] 현대·기아자동차가 지난해 프랑스에서 역대 최고 수준의 판매고를 올렸다.

11일 코트라(KOTRA) 파리 무역관과 프랑스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현대·기아차는 프랑스에서 모두 6만1727대 자동차를 판매했다. 이는 사상 최고치인 2012년 6만1751대보다 불과 24대 적은 수준이다.

전년대비 판매량이 16.2% 늘어 지난해 프랑스 자동차 시장 성장률 5.1%를 세 배 이상 웃돌았다. 또 프랑스에서 자동차를 판매하는 글로벌 자동차 그룹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프랑스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3.1%로 3년 만에 3%대를 회복했다. 회사별로는 현대차가 전년보다 17.0% 늘어난 2만8043대, 기아차는 15.6% 증가한 3만3684대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기아차 판매가 프랑스에서 호조를 보인 것은 지난해 현지 자동차 내수시장 규모가 201만5186대에 달하며 호황기였던 2012년 189만8760대, 2013년 179만473대를 크게 넘어선 데 따른 것이다.

유럽에서 인기가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으로 시장을 공략한 것도 효과적이었다. 지난해 신형이 출시된 현대차 투싼과 기아차 스포티지는 현지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투싼은 전년보다 150.3% 급즈안 1만3006대 팔리며 첫 연간 1만3000대 판매 모델에 등극했다. 프랑스 내수시장 판매량 기준 '베스트 100'에서 투싼은 전년보다 46계단 상승한 40위를 기록했다. 스포티지는 26.1% 많은 9951대 판매돼 8계단 오른 53위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