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 박윤호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윤호기자] 이효진 한국P2P금융협회 부회장(에잇퍼센트 대표)은 11일 "당국과 대화를 통해 P2P대출 투자한도 제한과 선대출 금지 등 가이드라인 규제 개선을 위한 법제화 추진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효진 부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한국P2P금융협회 총회'에서 "지난해 금융위원회가 P2P대출 가이드라인 제정 방안을 마련했지만, 세부 사항에서는 아쉬움이 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부회장은 "가이드라인의 쟁점인 투자한도 제한과 선대출 금지에 대해 업계, 소비자, 당국이 머리를 맞대고 다시 이야기할 필요가 있다"며 "이대로 시행된다면 소비자 보호뿐만 아니라 업계 성장에도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P2P업계가 △투자금 예치 △연체율 관리 △기관 제휴 △투명성 확보에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부회장은 "협회에서는 고객의 투자금과 회사 운영자금을 분리해 관리하도록 의무사항을 두고 있다"며 "올해는 이를 보다 강화해 은행 등 기관에 플랫폼 투자금을 별도 예치하는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말 다수 업체의 투자 상품들이 대부분 만기가 도래하는 만큼 연체율 관리에도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미래 성장동력 구축을 위해 핀테크 업체와 금융사의 제휴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업계 투명성을 강조하며 "P2P금융의 성패 여부는 투명성에 달려있다"며 "협회에서는 오는 5월 회원사를 대상으로 회계 감사를 시작할 계획이며, 각 사도 고객의 신뢰를 얻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해달라"라고 주문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는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승행 한국P2P금융협회장을 비롯한 회원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