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표=주택금융공사

4가구 중 3가구 "주택구입 의향"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의향이 있는 10명 가운데 5명은 고정금리 대출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금융공사(HF) 주택금융연구원은 '2016년도 주택금융 및 보금자리론 수요실태 조사'를 전문조사기관과 함께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조사는 지난해 8월8일부터 9월30일까지 일반가구(전국 만 20~59세의 가구주) 5000가구와 보금자리론을 이용하는 2000가구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할 의향이 있는 1935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고정금리(50.4%) △변동금리(26.0%) △혼합형금리(23.6%) 순으로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할 것이라는 응답이 나왔다.

고정금리 이용의향 가구는 '향후 시장금리 상승시에도 대출금리가 유지되기 때문에(59.3%)', '대출금리 변동에 신경쓰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21.8%)' 등을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선택하는 이유로 꼽았다. 금리상승에 대한 우려가 고정금리를 선택하는 주요 요인인 것으로 보인다.

보금자리론 또는 내집마련 디딤돌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2000가구 중 84.3%가 대출상품 선택시 금리 수준을 고려했다고 응답했다. 보금자리론 이용가구의 경우 시중금리가 상승해도 이자부담이 늘지 않는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주택담보대출 이용가구의 평균 주택담보대출 금액은 1억1373만원이었다. 보금자리론의 평균 대출금액은 1억522만원, 내집마련 디딤돌대출 이용가구의 평균 대출금액은 1억12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주택담보대출을 이용할 때 설정한 약정만기는 30년이 23.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은 20년(20.6%), 10년(17.0%)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 주택담보대출 이용가구의 월평균 상환금액은 60만원이며, 주택담보대출 이용 가구의 41.5%가 월 상환금액에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가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1년 후 주택가격이 오를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5.5%로 '하락할 것(26.6%)'이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3~5년 후 주택가격 하락 전망' 비율은 38.5%를 기록했다.

주택구입을 원하는 가구들은 평균 3억876만원, 서울의 경우 4억4680만원에 주택 매입을 원했다.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한 수치로, 가구주의 연령이 높을수록 구입의향 주택가격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아파트 신규청약(42.3%)을 통해 주택구입을 원했으며 △기존 아파트 구입(35.1%) △보금자리주택 신규청약(10.2%) 등에 대해서도 관심을 나타냈다.

아울러 앞으로 주택을 구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가구는 3769가구로 전체의 75.4%를 차지했다. 또 주택을 구입할 의향이 있는 가구 중 절반 이상(53.9%)이 앞으로 3년 이내에 주택을 구입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무주택가구의 3년 이내 주택구입 의향은 49.7%로 전년대비 3.4%p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