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NH농협금융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NH농협금융지주는 지난 10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NH인재원에서 '2017년도 경영전략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행사에는 김용환 NH농협금융 회장을 비롯해 계열사 사장단, 주요 집행간부 등 약 60여명의 경영진이 참석했다.

경영진은 올해 경제전망과 농협금융 경영전략 방향, 계열사별 경영목표 달성방안 등을 보고받고 전 참여자와 경영전략 핵심주제에 대한 자유 토론을 진행했다. 토론 주제는 올해 NH농협금융의 핵심 전략인 시너지, 디지털, 글로벌, NH-DNA, 농업·농촌 지원방안 등으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NH농협은행 등 7개 계열사를 대상으로 올해 경영목표 달성을 다짐하는 '2017년도 경영협약(MOU) 체결식'도 함께 진행했다.

김 회장은 "올해 대내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 확대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조기 사업추진 태세를 갖추고 경영 목표를 반드시 달성해 2017년을 새로운 전환점으로 만들자"며 "현재 추진중인 계열사별 중장기 전략을 차질없이 이행함으로써 대한민국 대표금융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초석을 튼튼히 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NH농협금융 관계자는 "지난해 실적 부진이라는 긴 터널을 지나온만큼 워크샵에 임하는 경영진들의 의지가 어느때보다 드높았다"며 "오늘 워크샵이 NH농협금융의 재도약과 농협의 비젼인 '농업인이 행복한 국민의 농협'으로 탈바꿈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