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나민수기자] 강남권 주요 재건축 단지들의 매매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서울 아파트값이 9주 연속 상승했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3월 3째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6% 상승했다. 재건축 아파트가 0.16% 변동률로 지난주(0.11%) 대비 상승폭이 커졌으며 일반아파트는 0.05% 변동률을 보였다.

서울은 △중구(0.20%) △종로(0.19%) △서대문(0.11%) △송파(0.11%) △강남(0.10%) △마포(0.09%) △서초(0.09%) △강동(0.08%)이 상승했으며 △양천(-0.03%) △노원(-0.02%) 등은 하락했다.

신도시는 보합세를 보였다. △중동(0.10%) △동탄(0.04%) △분당(0.02%)이 상승한 반면 △산본(-0.10%) △일산(-0.06%) △판교(-0.03%) 등은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0.01% 오른 가운데 △파주(0.07%) △안산(0.05%) △시흥(0.04%) △의정부(0.04%) △남양주(0.03%) 등은 상승했고 △평택(-0.04%) △용인(-0.02%) △광주(-0.01%) 일대는 하락했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03% 상승해 지난주(0.05%) 대비 상승폭이 둔화됐고 신도시도 0.02%로 지난주(0.03%)보다 둔화했다.

서울은 △서대문(0.23%) △성동(0.19%) △중구(0.19%) △종로(0.14%) △도봉(0.13%) 동작(0.13%) △광진(0.12%)이 상승했고 △강동(-0.58%) △양천(-0.16%) △강북(-0.04%)은 하락했다.

신도시는 △광교(0.12%) △중동(0.08%) △판교(0.06%) △동탄(0.05%) △분당(0.01%)는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남양주(0.05%) △의왕(0.05%) △인천(0.03%) △부천(0.03%) △수원(0.03%) △의정부(0.03%) △파주(0.03%)가 상승했지만 △양주(-0.12%) △안양(-0.04%) △용인(-0.03) △성남(-0.01%)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