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개장을 앞둔 서울 잠실 제2롯데월드 최고층 전망대 전용 엘리베이터가 멈춰 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30여분 동안 불안에 떤 승객 40여 명은 롯데 측에서 제대로 된 사과조차 없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날 롯데월드는 서울스카이 22일 정식 개장을 앞두고 롯데 임직원과 가족 초청 행사를 진행중이었다.

휴일인 19일 오후 5시 15분께 제2롯데월드의 국내 최고층 전망대를 오가던 서울스카이 엘리베이터인 ‘스카이셔틀’이 출발 직전인 지하에서 멈췄다. '스카이셔틀'은 국내 최초로 도입된 지하 1층과 지상 1층에 걸친 복층 구조의 엘리베이터. '스카이셔틀'은 2대가 상하로 붙어서 동시에 운행하는 더블데크(Double Deck) 엘리베이터로, 지하 1~2층에서 탑승하면 117~123층의 전망대까지 1분이면 도착한다.

이 사고로 승객 39명이 25분간 엘리베이터에 갇혀 불안에 떨었다. 이들은 전망대 시설 관리 직원이 수동으로 문을 열어 구조됨으로써 더 이상의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구조된 승객들은 롯데 측 대응이 부실했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19명의 승객이 30분 동안 갇혀 있었는데도 양해나 안내를 하지 않았다며 매뉴얼 자체가 부족하고 배려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롯데월드타워에 앞서 지난 2014년 10월 개장한 롯데월드몰(제2롯데월드몰)도 시네마(영화관)의 진동과 아쿠아리움(수족관)의 누수 등으로 안전 문제가 제기돼 5개월간 영업이 중단된 바 있다.

한편 롯데월드 측은 정식 개장을 앞두고 초청 행사를 열었다가 승강기에 달린 안전 센서 이상으로 사고가 났다며 피해 승객들이 한꺼번에 쏟아지다 보니 세심한 응대가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롯데월드 측은 앞으로 유사한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 횟수를 늘리고 직원 안전교육을 철저하게 하는 등 안전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