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희정기자] 삼성그룹의 시가총액이 삼성전자의 '고공행진' 덕분에 올해 50조원 가까이 불어났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우선주를 포함한 삼성그룹 23개 종목의 시총은 지난 14일 기준 442조4690억원으로 지난해 말(394조7910억원)과 비교해 47조6780억원(12.1%) 증가했다.

삼성그룹주의 시총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한 전체 시총(1579조2460억원)에서 28.0%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말 26.1%보다 1.9%p 상승한 것이다.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전체에서 자산총액 상위 10대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52.2%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말보다 1.7%p 상승한 수치다. 10대 그룹 전체의 시총은 지난해 말보다 8.1% 증가했다.'

10대 기업 중 지난해 말과 비교해 시총 증가 폭이 가장 큰 기업은 역시 삼성이었다. 이어 SK(6조2960억원), LG(5조1270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다만 시총 증가율은 현대중공업이 14.1%로 삼성그룹을 앞섰다. 현대중공업의 시총은 지난해 말(12조4020억원)보다 1조7440억원 증가했다. 반면 현대차(-1.2%), 한화(-0.5%), 롯데(-0.2%) 등은 시총이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