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박윤호기자] JT친애저축은행 내부 직원이 관리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유출해 대출상담 신청을 했던 고객의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21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JT친애저축은행 직원 A씨는 본인이 관리하는 대출 모집인 사이트의 관리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3자에게 제공해 해당 사이트에서 대출상담 신청을 했던 일부 고객의 개인정보가 빠져나갔다.

정확한 유출 일시와 규모는 현재 경기북부지방경찰청에서 조사 중이며, 유출된 개인정보는 사이트에서 수집하는 이름과 전화번호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JT친애저축은행은 비상운영체제를 가동하고, 20~30명 규모의 고객피해대책반을 설치해 피해접수 등 구제절차를 진행 중이며, 문제가 된 사이트는 폐쇄조치, 고객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계정도 변경·회수 조치했다.

JT친애저축은행 관계자는 "피해가 발생했거나 예상되는 경우 금융소비자보호부에 신고하면 성실하게 안내와 상담을 진행할 것"이라며 "실제 피해가 발생한 경우 필요한 조사를 거쳐 법정인 부분에서 손실보상이나 손해 배상 등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