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서울파이낸스DB

KB국민·KEB하나·우리銀 順

[서울파이낸스 정초원기자] 지난해 4대 시중은행의 임직원 평균 연봉이 8200여만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직원 연봉은 신한은행이 가장 많았으며, 사외이사 연봉 총액은 KB국민은행이 많았다.

21일 은행별 연차보고서에 따르면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은행의 평균 연봉은 824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한은행의 1인당 평균 보수는 8470만원을 기록, 4대 은행 가운데 가장 많다. KB국민은행은 8300만원, KEB하나은행은 8200만원, 우리은행은 8000만원의 평균 연봉을 기록했다.

본부장급 이상 임원들의 보수도 신한은행이 가장 많았다. 신한은행 임원은 기본급과 성과급(지급여부가 추후 확정되는 주식보상 포함)을 합해 1인당 평균 5억10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어 KEB하나은행 4억6600만원, KB국민은행 4억3100만원, 우리은행 2억84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4대 은행의 사외이사들은 평균 5480만원을 받았다. KB국민은행 사외이사는 평균 7550만원을 수령해 가장 많은 보수를 챙겼다. 이어 KEB하나은행 5011만원, 신한은행 4953만원, 우리은행 4403만원 순이었다.

다만 시간당 급여는 우리은행 사외이사가 55만원으로, KB국민은행(37만원), KEB하나은행(24만원), 신한은행(22만원)을 앞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