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세환 한밤 구속에 19일 긴급 이사회 의결
부산銀·BNK캐피탈 등 CEO 교체 착수할듯

   
▲ 유상증자 과정에서 주식 시세를 조종하는 데 관여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이 지난 18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에 앞서 부산지검 검색대를 통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은선기자] BNK금융그룹이 성세환 BNK지주 회장의 전격 구속에 따른 사상 초유의 경영진 공백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긴급 이사회를 열고 직무대행 인사를 단행했다. 성 회장과 김일수 BNK캐피탈 사장이 구속 수감 됨에 따라 현 경영진의 대대적 물갈이 인사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BNK지주는 19일 오전 박재경 부산은행·경남은행 부행장을 지주 비상경영위원장으로 임명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이어 오전 10시께는 긴급 이사회를 소집해 박 위원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성 회장이 행장직을 겸임해 온 부산은행도 이사회를 열어 빈대인 부행장을 행장 직무 대행으로 선임했다. 김 사장이 맡아온 BNK캐피탈 역시 정충교 부사장을 대표이사 직무대행 체제에 돌입했다.

이날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된 박재경 부행장은 BNK금융의 지주사 전환과 경남은행 편입 등을 진행한 바 있어 현직 임원 중 경영 현황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 받는다.

부산지법은 이날 '범죄 혐의 소명'을 들어 성 회장을 구속하기로 결정했다. BNK금융은 엘시티 관련업체 등 건설업체에 300억원을 대출해주고 이중 50억원을 주식을 매입하는 방식으로 주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성 회장이 주가조종을 지시하거나 최소한 묵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사태로 BNK금융은 1대 이장호 회장과 2대 성세환 회장까지 일제히 수사선상에 오르는 오명을 얻게 됐다. 이 회장의 경우 최근까지 BNK금융 고문으로 활동하면서 엘시티 특혜대출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성 회장의 임기는 오는 2019년 3월까지로 2년 가량 남아있어 BNK금융은 경영 안정화를 위한 차기 인선 절차 돌입이 불가피하다. 지역 경제계에서는 이번 사태로 직접 연루된 임직원 뿐만 아니라 성 회장과 호흡을 맞춰온 계열사 경영진의 물갈이 인사 가능성에 숨을 죽이고 있다.

일단 사정권이 어느 선까지 미칠지 수사 향방을 지켜봐야하고, 경영진 뿐만 아니라 주주 리더십도 부재인 상황을 감안할 때 다음 정권에 따라 경영진 인선이 맡겨질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BNK금융의 최대 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의 문형표 이사장과 2대 주주인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 모두 구속되면서 리더십 공백 상태에 놓여있다.

한 금융권 관계자는 "BNK금융이 2대 회장 선임 과정에서 정권과 함께 경영진 교체 사태를 맞았는데 이번에도 화살을 피해갈 수 없게 됐다"며 "정계 유착이 뿌리뽑히지 않으면서 같은 결말을 되풀이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