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일 연세대학교 백주년기념관에서 개최된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른쪽 두 번째)이 토크 콘서트 에 참석, 사회성과인센티브의 성과와 발전 방향에 대해 패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SK그룹은 20일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백주년기념관에서 '제2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를 열고 93개 사회적 기업에 48억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시상식을 개최했다.

SK그룹은 시상식을 전후해 사회성과인센티브의 성과를 공유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토크 콘서트와 학술좌담회를 열었다.

사회성과인센티브는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화폐 단위로 측정한 뒤 그에 상응하는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프로젝트다.

이 제도는 최태원 SK그룹회장이 자신의 저서 '새로운 모색, 사회적 기업에서 "인센티브를 지원해 사회적 기업의 재무적 고민을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면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자"는 제안에 따라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과 SK 등 사회적 기업 분야 이해 관계자들이 참여해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최 회장은 이날 토크콘서트에 참여해 "사회적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더 많은 참여와 관심을 갖게 하려면 사회적 기업에 대한 투자와 금융 서비스가 좀 더 용이해 지는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어 최 회장은 "더 나아가 사회적 기업의 성과와 성공 사례, 연구개발 실적을 축적하고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