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완석 부사장(오른쪽)이 문미란 서울장학재단 이사장에게 '청춘 Start!'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사진=두산)

선발 장학생 20명에 학비 등 지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두산은 12일 서울 중구 라마다호텔 동대문에서 '청춘 Start! 장학증서 수여식'을 열어 서울장학재단에 장학금 1억 원을 전달했다.

이 장학금은 올해 선발된 장학생 20명의 학비 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청준 Start!'는 어려운 환경을 딛고 학업의 꿈을 키워가는 대학 신입생을 지원하는 장학사업이다.

장학생은 두산 임직원으로 구성된 기금위원회가 서울장학재단으로부터 추천받은 학생들을 심사해 선정하고 있다.

두산 관계자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장학생을 선발해 지원하고 있으며, 장학기금은 임직원의 기부와 회사 매칭 그랜트(Matching grant)로 조성하고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