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쉐보레(Chevrolet)는 지난 15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서울, 인천, 전북, 경남 지역 중등 축구팀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공헌과 스포츠 인재 육성을 도모하는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왼쪽 다섯 번째), 김경수 한국중등축구연맹 회장(왼쪽 여섯 번째), 오규상 한국여자축구연맹 회장(왼쪽 일곱 번째)과 각 후원 팀 관계자 및 학생들이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한국지엠)

연말까지 총 8개 팀에 축구 용품과 장학금 지원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쉐보레가 서울, 인천, 전북, 경남지역 중등 축구팀 지원을 통해 지역사회 공헌과 스포츠 인재 육성을 도모한다.

쉐보레는 15일 오후 한국지엠 부평 본사에서 데일 설리번(Dale Sullivan) 영업·A/S·마케팅부문 부사장 등 임직원과 김경수 한국중등축구연맹 회장, 오규상 한국여자축구연맹 회장 및 각 후원 팀 학교장과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밝혔다.

쉐보레는 지역별 축구 인재 육성을 위한 후원 캠페인을 통해 연말까지 전국 중등 클럽 축구팀 및 여자중학교 축구팀 총 8개 팀에 축구 용품과 장학금 지원은 물론 영국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투어 혜택을 제공한다.

협약식에서 데일 설리번 부사장은 “어린 축구 유망주들이 스포츠를 통해 꿈을 이뤄 나가는 과정을 지속적으로 응원할 것”이라며 “지난해 인천 지역 축구팀 후원에서 나아가 올해에는 제품 생산 공장이 위치한 전북과 경남지역까지 후원을 확대해 성과를 지역사회에 환원하고 활력을 불어넣는 활동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쉐보레는 지난해 4월, 인천시와 협약을 맺고 관내 5개 고교 축구부를 후원했으며, 소외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인천 보라매 아동센터 부지 내 유휴지를 풋살 경기장으로 조성해 기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