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아시아나항공

한국어 교재, 도서, 교육자료 운송 지원 및 항공권 할인 제공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17일 한국어 보급 및 한국문화의 확산을 위해 '세종학당재단'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날 서울 오쇠동 아시아나타운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오근녕 아시아나항공 경영관리본부장과 송향근 세종학당 이사장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으며, 이들은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전 세계 확산을 위해 다방면서 협력해 가기로 상호 합의했다.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전 세계 세종학당에서 활용될 한국어 교재 및 도서, 교육자료 등의 해외 운송을 돕고, 이들의 통관 및 현지 육로운송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렇게 지원되는 한국어 교재와 관련 도서의 양은 약 1만여권, 무게로는 약 4톤에 이른다.

또한, 세종학당에서 진행하는 '한국어말하기대회'도 후원하기로 했다. 전 세계 세종학당 수강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세종학당 한국어말하기대회는 지역별 예선을 거쳐 오는 9월 한국에서 결선 대회가 개최되며, 아시아나항공은 참석자의 항공권을 할인 지원할 계획이다.

오근녕 경영관리본부장은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전파를 위해 최일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세종학당재단과 협력하게 돼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아시아나항공은 한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항공사로서 한국을 전 세계에 알린다는 사명감으로 주어진 역할과 책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