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텔레콤과 구글 직원들이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 구글 본사 야외부스에서 T 리얼 VR 스튜디오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VR기기 착용 후 레고 블록 쌓듯 직관적으로 콘텐츠 제작… 공동작업도 가능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은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Google I/O 2017'에서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플랫폼 'T 리얼 VR 스튜디오'를 공개·시연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T 리얼 VR 스튜디오'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 리얼'을 구글의 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해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T 리얼 VR 스튜디오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자가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구조다. 하지만 T 리얼 VR 스튜디오를 활용하면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HMD) 착용 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또 이용자간 협업도 가능하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T 리얼 VR 스튜디오는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AR·VR 기술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T 리얼 VR 스튜디오 개발을 위해 구글과 협력해왔다. SK텔레콤은 2015년 구글 I/O에 참가해 3D AR 서비스인 'T-AR for Tango'을 선보인 바 있는데, 국내 기업이 구글 I/O에 두 번씩 초청받아 기술 성과를 선보이는 것은 이례적이다.

SK텔레콤은 구글을 제외하고 이번 I/O에서 AR∙VR을 시연하는 유일한 기업이다. 두 회사는 향후에도 증강·가상현실 분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은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초저지연 전송이 가능해지는 5G 시대 도래와 함께 AR∙VR도 대중화 될 것"이라며 "T 리얼 VR 스튜디오 출시와 함께 본격적인 VR 생태계 확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