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자료=한국은행)

한은 '2017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 발표

[서울파이낸스 손지혜 기자] 7월 수출입물가가 원화가치 하락과 유가 상승으로 동반 상승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7년 7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잠정치)는 79.92로 전월보다 0.4% 올랐다. 수출물가지수도 전월대비 1.0% 상승한 85.22를 기록했다. 석 달 만의 상승 전환이다.

수입물가지수가 상승세로 돌아선 데에는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이 컸다. 두바이유는 지난 6월 배럴 당 46.47달러였으나, 7월 47.57달러로 전월대비 2.4%가 올랐다.

이에 석탄 및 석유제품, 제1차금속제품 등을 중심으로 중간재가 전월대비 0.8% 상승했으며, 자본재 및 소비재는 전월대비 각각 0.6%, 0.5%씩 상승했다.

그러나 원재료는 광산품 가격이 내려 전월대비 0.5% 하락했다. 수입물가지수는 지난 2월과 3월 각각 2.1%, 2.2% 하락하다 4월 0.4% 반등했다. 5월에는 다시 1.4%, 6월에는 0.9%떨어져 하락세를 보인 바 있다.

수출물가지수 상승은 농림수산품 상승률이 0.1%로 작았던 반면 공산품은 1.0%나 올랐다. 공산품 중 석탄 및 석유제품이 4.7% 상승했고 섬유 및 가죽제품(1.0%), 전기 및 전자기기(1.0%), 수송장비(0.7%), 화학제품(0.6%)도 올랐다.

수출물가 상승에는 국제유가뿐 아니라 환율이 변수로 작용했다. 원달러 평균환율은 지난 6월 1130.0원대였으나 7월 1134.4원대로 상승한 바 있다. 이는 2016년 11월 이후 9개월 연속 상승한 수치다. 원화 가치가 떨어지면 기업이 수출로 얻은 달러를 원화로 환산한 금액이 많아진다.

이런 영향으로 농림수산품은 전월대비 0.1%상승했고, 공산품은 전기 및 전자기기, 석탄 및 석유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월대비 1.0% 상승했다.

수출물가지수는 지난 2월과 3월에는 각각 전월 대비 1.4%, 1.3% 하락했고, 4월에는 0.7% 상승했으며 5월에는 다시 1.2% 하락하는 등 최근 등락을 거듭한 바 있다.

한편 전년 동월 대비 수출입물가는 9개월 연속 동반 상승했다. 수출물가는 8.0%, 수입물가는 5.4%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