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넷마블은 8일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테라M'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왼쪽 두 번째부터) 차정현 넷마블 사업본부장, 백영훈 넷마블 사업전략담당 부사장, 박진석 블루홀스콜 대표, 고웅철 블루홀스콜 개발총괄, 이혜환 블루홀스콜 기획팀장. (사진=넷마블게임즈)

글로벌 IP '테라'·넷마블의 만남…하반기 기대작 '부상'
원작 감성·게임성 그대로 계승…'파티플레이'에 중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리니지2 레볼루션'으로 모바일게임의 역사를 다시 쓴 넷마블게임즈가 차기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테라M'을 선보이며 연타석 홈런을 노린다.

넷마블게임즈는 8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테라M'을 발표하는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모바일 MMORPG 시장 제패를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테라M'은 전 세계 2500만명이 즐긴 '테라' 지적재산권(IP)과 대한민국 대표 모바일 퍼블리셔 넷마블의 만남으로 최초 공개부터 업계 안팎의 관심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 넷마블은 원작 테라에서 호평을 받았던 뛰어난 캐릭터성과 그래픽은 물론, 논(non)타깃팅 및 연계기를 활용한 콤보 액션, 방대한 세계관 등을 그대로 구현한 플레이 영상을 최초 공개하고, 게임에 대한 특장점과 퍼블리싱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넷마블은 테라M의 차별점으로 파티플레이를 강조했다. 테라M의 경우 여느 다른 MMORPG와 달리 물약(체력을 채워주는 아이템)이 없다. 이에 '탱커(방어형 영웅)', '딜러(공격형 영웅)', '힐러(회복형 영웅)' 등 다양한 역할을 가지고 있는 6명의 캐릭터들의 파티플레이가 중요해졌다.

차정현 넷마블 사업 본부장은 "그동안 모바일 MMORPG는 성장과 경쟁이 전부였지만, 테라M은 여기에 진정한 액션/역할이라는 요소를 선보였다"며 "탱커, 딜러, 힐러의 조합을 통한 정통 파티플레이의 확실한 재미를 지닌 테라M이 차세대 모바일 MMORPG의 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자신한다"고 말했다.

   
▲ 넷마블은 8일부터 테라M의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오는 11월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를 통해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사진=넷마블게임즈)

넷마블은 이날부터 테라M의 사전예약을 시작하고, 오는 11월 구글플레이와 애플앱스토어를 통해 게임을 전격 출시할 예정이다.

넷마블은 이번 사전 예약을 위해 서버 10개를 준비했다. 레볼루션과 달리 테라M의 서버는 한 서버당 수만명이 동시접속이 가능하며, 10개 서버를 통해 수십만명이 동시접속할 수 있다.

넷마블은 사전예약에 참여한 모든 이용자에게 레드젬(게임재화) 1000개를 지급하고 갤럭시S8+ 및 게임아이템을 추첨과 선착순으로 제공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했다. 아울러 서버 및 캐릭터명 선점 페이지도 함께 오픈해 선점한 서버와 캐릭터명 그대로 정식 서비스 오픈 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백영훈 넷마블 사업전략 부사장은 "테라M은 전 세계 2500만명이 즐긴 IP에 넷마블이 그간 쌓아온 퍼블리싱 역량을 집중시킨 자사의 하반기 최대 기대작"이라며 "PC MMORPG를 뛰어 넘는 진일보한 콘텐츠와 게임성으로 모바일 MMORPG의 새로운 기준점을 세울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