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납고 견학, 모형비행기 만들기 실습, 정비사 직업강연 등

   
▲ 케이-걸스데이 색동창의STEAM교실에 참가한 동패중학교 여학생들이 아시아나항공 이보현 기술사에게 항공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 제2 격납고에서 케이-걸스데이(K-Girls Day) 일환으로 '색동창의STEAM(Science·Technology·Engineering·Arts·Mathematics)교실'을 열었다고 8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주관하는 케이-걸스데이는 여학생들에게 다양한 공학계열 현장 체험 기회를 제공해 이공계에 대한 진로탐색 및 진학을 장려하는 진로교육 프로그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3년부터 색동창의 스팀교실로 2년째 케이-걸스데이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체험은 경기도 파주시 동패중학교 여학생 30여 명이 참가해 제2 격납고에서 항공기 구조와 부품, 정비 도구, 정비 주기 등 아시아나항공 현직 여성 정비사 이보현 기술사의 설명과 함께 항공 정비가 이뤄지는 현장을 견학했다.

이후 격납고 내 마련된 체험교실로 이동해 모형 비행기 만들기 실습, 정비사 직업강연을 통해 항공 과학 원리를 배우고 정비사 직업에 대해 이해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사로 참여한 이보현 기술사는 "항공정비 분야는 정밀을 필요로 하는 작업으로 남녀의 차이가 크지 않다"며 "여성 전문직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항공 정비사 직업을 많은 여학생이 꿈을 가지고 도전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