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애플의 10주년 기념 아이폰 명칭이 '아이폰 X'로 정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아이폰 X를 포함해 아이폰 8, 아이폰 8 플러스 등 세 종류의 신작을 공개할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10일(현지시간) 애플 뉴스 웹사이트인 '나인투화이브맥'을 인용해 "최신 아이폰 모바일 운영시스템인 'iOS 11 GM(골드마스터)' 버전의 누출된 정보에 따르면 애플이 이번에 공개하는 가장 혁신적인 신형 아이폰의 명칭은 아이폰 X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통신은 그러면서 기존 제품을 업그레이드한 두 종류의 아이폰 이름이 '아이폰 8'과 '아이폰 8 플러스'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한편,  IT 전문매체들은 아이폰 X가 아이폰 10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로 붙여졌지만, X를 '엑스'로 부를지 '텐'으로 부를지는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X는 로마자로 10을 나타낸다.

또 신형 아이폰 X는 기존의 지문인식 터지 ID를 없애고 잠금 해제를 위해 3D 얼굴 인식 스캐너를 갖추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동안 루머로 떠돌았던 이 소식은 나인투파이브맥이 브라질계 iOS 개발자인 길레르미 램보의 트위터를 인용해 '페이스 ID' 설정 화면 이미지와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보다 확실해졌다. '페이스 ID'는 잠금 해제뿐 아니라 아이튠스 및 앱스토어의 콘텐츠 구매 등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그동안 IT업계에서는 애플이 공개할 3종류의 아이폰 가운데 가장 혁신적 디자인의 10주년 기념 아이폰은 '아이폰 8', 기존 제품을 일부 업그레이드한 두 종류의 아이폰은 '아이폰 7S'와 '7S 플러스'가 될 것이라고 예상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