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아시아나항공 하네다-김포(OZ1055)편을 통해 입국한 일본 동양대학교 학생들이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주요 시설 견학, 서비스경영 강의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일본 동양대학교 국제관광학부 학생들을 대상으로 시설물 견학과 서비스 체험 행사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일본 동양대학교 국제관광학부 1학년 학생과 교수진 385명은 이날부터 15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서울 강서구 오쇠동 아시아나항공 본사를 방문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행사는 일본 동양대학교 시마카와 타카시(SHIMAKAWA TAKASHI, 49세) 관광학부장의 특별 요청으로 성사됐으며, 1학년 학생 전원이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이들 방문 학생들은 이틀 동안 아시아나항공 본사는 물론 종합통제센터, 교육훈련동, 역사관, 제2격납고 등 주요시설물을 견학하며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시스템과 최첨단 항공기 정비 활동을 견학하는 기회를 가진다.

이어 아시아나항공과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진행하는 '한국관광 홍보설명회'에 참석해 한국관광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수 있는 시간을 갖는 한편, 한국 고유의 전통문화와 현대가 잘 조화된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 공연도 직접 관람할 계획이다.

김수천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한일 우호관계 증진을 위해 아시아나항공이 의욕적으로 준비한 일본 동양대학교 학생들의 방한 행사를 불과 며칠 앞두고, 갑작스레 고조된 북한 미사일 발사 위협으로 행사 자체가 무산될 뻔한 우여곡절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동양대학교 관광학부 학생들의 첫 해외연수인 만큼 항공 종사자에게 요구되는 실무 지식을 배워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