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살충제 성분 비펜트린이 기준보다 4배 초과 검출된 '맑은 계란'의 난각 표시는 '08계림'이다.(사진=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 전수점검 부적합 제외 농장서 생산 '맑은 계란',비펜트린 초과 검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살충제 계란 문제가 또 불거질 듯 보인다. 13일 농림축산식품부는 서울시가 시중에 유통 중인 계란을 수거·검사한 결과, 살충제 성분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된 '맑은 계란'에 대한 회수 조처를 취한다고 밝혔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비펜트린 초과 검출 계란의 난각 표시는 '08계림'이며, 산란일자는 지난 3일, 유통기한은 오는 28일이다. 이 계란에선 '비펜트린'이 0.04mg/kg 검출돼 기준(0.01mg/kg)의 4배를 넘었다.

특히 맑은 계란을 생산한 경기 여주시 '안병호 농장'은 지난 8월 농식품부 전수점검 당시 부적합 농장 52곳에 포함되지 않았다. 전수점검 이후 관리가 미흡했다는 지적을 받을 수밖에 없는 분위기다.

농식품부와 식약처는 해당 농장에 보관하거나 유통 중인 계란을 모두 회수·폐기하고 3회 연속 검사 등 사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며, 추적조사를 통해 유통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장에 대한 역학조사를 거쳐 검출 원인을 파악하고, 12월까지 적합 농장을 포함해 전체 산란계 농장 대상 불시 점검을 강화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