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동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에서 열린 제9차 한중일 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앞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운데) 저우 샤오촨 중국인민은행 총재(왼쪽),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 총재(오른쪽)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한국은행은 14일 오전 인천 연수구 송도동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에서 '제9차 한중일 3국 중앙은행 총재회의'가 개최됐다고 밝혔다.

이 회의는 2009년부터 매년 순번제로 개최되며, 3국 중앙은행의 상호이해와 역내 경제 및 금융 안정을 도모하는 자리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저우 샤오촨(Zhou Xiaochuan) 중국인민은행 총재 및 구로다 하루히코(Haruhiko Kuroda) 일본은행 총재와 함께 글로벌 및 3국의 최근 경제 및 금융 동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다. 내년 회의는 중국인민은행에서 주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