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탈리아 음식점 라그릴리아에서 가을을 맞아 한정 판매하는 '삼치 스파게티'(왼쪽)와 '단호박 수프'(위) 등은 제철 식재료로 맛을 냈다.(사진=SPC그룹)

'입 안 가득 풍성한 가을을 맛보다' 주제로 제철 식재료 활용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SPC그룹이 운영하는 이탈리아 음식점 라그릴리아에서 가을에 제격인 요리 8종과 수제 맥주를 새로 선보였다. 라그릴리아의 새 메뉴에 대해 14일 SPC그룹은 "'입 안 가득 풍성한 가을을 맛보다(The Taste of Autumn!)'를 주제로 단호박, 꽃게, 삼치 등 제철 식재료와 토마토나 유자 같은 슈퍼푸드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SPC그룹에 따르면, 새 메뉴 가운데 '단호박 수프'(6000원), '안티파스토'(1만900원), '크랩 아라비아따'(1만7500원)은 제철 식재료로 가을에 어울리는 맛을 냈다. 단호박 수프는 진한 단호박 풍미를 살렸고, 안티파스토는 양파스프레드, 부라타 치즈, 엔쵸비가 어우러진 이탈리아 애피타이저다. 크랩 아라비아따는 매운 이탈리아 고추(페페론치노)와 아라비아따 소스, 꽃게 맛이 조화를 이룬다.

구운 삼치에 홍고추, 청양고추를 곁들여 매콤한 '삼치 스파게티'(1만5500원), 명란과 쪽파, 김(가루)을 넣은 '명란 스파게티'(1만4900원)는 파스타와 한국적 재료의 조화가 특징이다. '토마토 바질 에이드'(5000원)와 '유자 에이드'(5000원)는 각각 토마토의 향긋함, 유자의 상큼함을 살렸다.

새 메뉴 8종은 라그릴리아 양재점·SPC스퀘어점·광화문점·이태원점·신도림점·은평롯데몰점·공덕점·가든파이브점에서 한정 판매한다. 수제맥주 브랜드 아크(ARK)와 손잡고 개발한 '인맥'(7000원)은 라그릴리아 SPC스퀘어점·광화문점·이태원점·신도림점·공덕점·가든파이브점·홍대점·청담점에서 한정 판매할 예정이다.

라그릴리아 매장에선 새 메뉴와 어울리는 와인 2종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11월30일까지 수제맥주 인맥의 인증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당첨되면 코리아 크래프트 브류어리 클래식 투어티켓(6매), 아크 피크닉매트(30개), 라그릴리아 식사권(9매) 등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