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 서울 종로구 원남동 보령빌딩 중보홀에서 열린 '100년 보령 시무식'에 참석한 보령제약그룹 임직원들이 새로운 CI를 보고 있다.(사진=보령제약그룹)

'100년 보령 시무식' 열어 새 비전·CI 선포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100년 보령은 라이프타임 케어 기업(Lifetime Care Company)을 지향한다. 의약품·컨슈머·디지털 3대 중점사업을 바탕으로 더욱 적극적으로 해외시장을 개척해 인류의 더 나은 삶을 추구하는 글로벌 보령으로 도약해 나가자."

김은선 보령제약 회장이 100년 기업을 위한 새 비전으로 '라이프타임 케어'를 제시했다. 10일 서울 종로구 원남동 보령빌딩 중보홀에서 열린 '100년 보령 시무식'에서다.

100년 보령 시무식은 10월1일로 창업 60년을 맞은 보령제약그룹이 지난 60년 도전과 성과를 밑돌 삼아 100년 기업으로 도약하자는 의지를 담아 마련한 행사다. 김은선 회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보령약국 창업 후 인류 건강에 기여하겠다는 정신과 더불어 사는 공존공영 이념을 실천하며 60년간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 왔다"고 말했다. 또 그는 "지금의 보령제약그룹을 만든 가장 중요한 밑거름인 창업정신을 다시 한 번 깊이 되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령제약그룹의 새 비전인 라이프타임 케어는 생명을 소중히 여기며 인간 중심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뜻이 담겼다. 이 비전을 이루기 위해 신약 중심 연구개발(R&D) 역량을 가진 제약·바이오 부문, 전 연령대를 겨냥한 소비재를 제조·유통하는 컨슈머헬스케어 부문, 정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부문을 3대 중점사업으로 골랐다.

'60년의 도전, 100년의 도약'이란 새 경영방침과 더불어 '마음이 묻고 과학이 답하다'(Heart·Ask·Science·Answer)란 핵심가치를 발표했다. 핵심가치에 대해 보령제약그룹은 "진심으로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묻고 가장 과학적인 답을 제공한다는 철학이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보령제약그룹에 따르면, 핵심가치 중에서도 기본은 '마음'(Heart)이다. 사람을 생각하는 따뜻함과 감성처럼 마음가짐과 철학을 바탕으로 하기 때문이다. 또 샘솟는 호기심과 창의적 발상으로 끊임없이 도전하는 '애스크'(Ask), 최고의 인재와 노하우가 바탕이 되는 '사이언스'(Science), 아무나 흉내 낼 수 없는 열정을 통해 결과로 답하겠다는 '앤서'(Answer)까지 네 가지 의미가 담겼다.

기업이미지(CI)도 바꿨다. 새 CI는 인류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제약기업의 지향점과 의지가 깃들어 있다. 새 CI의 수평선은 나와 다른 사람을 동등하게 생각하는 마음을, 수직선은 과학의 논리정연을 상징한다. 빨강과 파랑 사각형은 따뜻한 가슴으로 사람에게 필요한 것을 묻고, 과학적으로 해결책(솔루션)을 제공하는 라이프타임 케어 기업이란 새 비전을 뜻한다.

1957년 서울 종로5가 약국에서 출발한 보령제약그룹은 값싸고, 친절하고, 없는 약이 없다는 경영방침을 앞세워 기반을 닦았다. 당시 종로5가를 지나는 사람 다섯 중 하나는 보령약국 손님이라는 말이 나돌 정도였다고 한다.

약국을 통해 인지도를 높인 보령제약그룹은 제약업으로 보폭을 넓혀 용각산, 겔포스 같은 장수 의약품을 선보였다. 이후 육아생활문화기업 보령메디앙스, 생명공학기업 보령바이오파마, 건강기능식품 전문기업 보령컨슈머헬스케어, 의료기기전문기업 보령A&D메디칼 등 9개 가족사를 둔 제약그룹으로 발돋움했다.

보령제약그룹은 2011년 국내 첫 고혈압신약 카나브(성분명 피마사르탄)를 발매했다. 카나브는 현재 세계 51개국과 총 4억1300만달러 규모의 기술수출(라이선스아웃) 계약을 했는데, 중남미 등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