댈러스 등 4개 도시 먼저 도입…내년 초 전역에 확대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획기적인 구매자 보증 장치를 도입했다고 현지 매체들이 10일(현지 시간) 전했다.

워즈오토 등에 따르면 딘 에번스 현대모터아메리카 최고마게팅책임자(CMO)는 "구매자가 자신이 고른 차량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사흘 안에 반납할 수 있고 판매금액을 전액 환불해주는 시스템을 적용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댈러스, 휴스턴, 올랜도, 마이애미 4개 도시 판매장에서 이 제도를 먼저 도입하고 내년 초부터 미 전역으로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미국 내 현대차 판매장은 7000여 곳에 달한다.

현대차의 이번 새 소비자 정책은 '3일 머니백(3-day money back gurantee)'로 불린다.

워즈오토는 "이런 소비자 보증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제너럴모터스(GM)와 크라이슬러가 60일간 한시적으로 제공한 적이 있지만 상시로 도입한 회사는 없다"고 평가했다.

구매자는 현대차를 구매한 뒤 300마일(483km) 이상을 주행하지 않으면 무상 반환할 수 있다. 반환을 위해서는 차량 검사를 받아야만 한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투명한 가격을 고시하고 소비자권장가격에 모든 할인 요인을 표기할 계획이다. 이는 딜러별 매장에 따라 할인 폭이 달라 소비자 불만이 제기됐던 것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시험주행을 온라인으로 예약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완비하고 차량 인도 관련 서루 작업도 매장에 오기 전 웹사이트에서 대부분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차는 9월까지 미국 시장에서 51만1740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12.9% 감소했다.

미국 자동차 시장 전체 판매량이 1.9% 감소한 것에 비하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