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기 의원, 655명 전수조사교육부·교통부 등 비율 높아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정부의 중앙부처 1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40% 이상이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이 인사혁신처에서 제출받은 1급 이상 공직자 655명의 재산등록 자료를 전수조사한 결과 다주택자는 275명(41.9%)으로 집계됐다.

655명은 청와대와 국무총리, 국무조정실 및 중앙부처 소속 공무원 중 현 정부 출범 이후 관보에 공개된 1급 이상 공직자들이다.

다주택 보유 공무원들이 소유한 주택은 총 687채로, 1인 평균 2.5채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3주택 이상 보유자도 12.2%인 80명에 달했다. 고위 공무원 다주택자 275명 중 111명(40.4%)은 강남 4구(강남·서초·송파·강동)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보유한 강남권 주택은 총 166채에 달했다.

부처별로 다주택 비율이 가장 높은 부처는 대통령경호처로 66.7%에 달했고, 교육부가 60.3%로 뒤를 이었다. 특히 부동산 투기와 전쟁을 선포한 국토교통부는 59.4%로 상위 3번째로 다주택자 비율이 높았다.

강남에 주택을 보유한 공직자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공정거래위원회로 83.3%였다. 뒤이어 국가인권위원회와 원자력안전위원회 각 75.0%, 기획재정부 60.0%, 대검찰청 59.1%순이었다.

고위공직자가 보유한 전체 주택은 1006채로, 666채(66.2%)는 서울과 경기도 과천 등 투기과열지구에 있고 투기지역 주택도 461채인 것으로 조사됐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분양권 48개를 포함해 715채(71.0%)로 가장 많았고 오피스텔은 73채(7.2%)였다.

정용기 의원은 "부동산 투기와 전쟁을 선포한 문재인 정부의 고위공직자 2명 중 1명꼴로 다주택자인 것이야말로 '내로남불'의 위선을 유감없이 드러낸 단면"이라며 "정부는 국민을 적폐 투기꾼으로 몰기 전에 내 집안 단속부터 철저히 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