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우조선해양이 개발한 LNG 추진 광선운반선 및 연료탱크 조감도. (사진=대우조선해양)

LNG 연료탱크 풀(full)라인업 구축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18만 톤급 광석운반선(Bulk Carrier)에 적용 가능한 액화천연가스(LNG) 연료탱크(MCTIB)의 개발 및 설계를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광석운반선용 LNG 연료탱크는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가 공동 개발한 고망간강(Mn)이 적용되며, 독립형 탱크인 Type-B로서 슬로싱(탱크 내부에 저장된 액체의 요동으로 발생하는 충격)에 강한 구조적 특성이 있다.

특히, 고망간강을 적용해 기존 알루미늄합금 연료탱크보다 외부 충격에 강하고 공간을 최적화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제작에 필요한 생산비도 절반 수준으로 줄어 원가경쟁력에도 기여할 수 있다.

또한, 대우조선해양이 이번에 개발한 LNG추진 광석운반선은 연료탱크를 선미 갑판 위에 설치해 원하는 운항항로 조건에 필요한 연료탱크 용량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면서도 화물손실이 없도록 설계됐다. 또 강화된 선체구조, 안전성에 최적화된 선형, 각종 연료 절감형 장치를 설치 가능하며 LNG를 연료로 사용함에 따라 기존 벙커씨유 대비 이산화탄소, 황, 질소화합물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이번 광석운반선 LNG 연료탱크의 성공적 개발로, 대우조선해양은 초대형컨테이너선, 유조선, LPG선에 이어 전 선종에 대한 LNG 연료탱크 풀라인업을 갖추게 됐다"며 "향후 수주전에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광석운반선용 LNG 연료탱크 및 이를 사용하는 선박 디자인에 대해 세계 유명 선급인 DNV-GL의 리뷰를 거쳐 현재 기본승인(AIP, Approval In Principle)과정 중에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승인을 받을 예정이며, 로이드선급(LR)과도 동일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