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선택도 '一長一短'…"관치 논란·민영화 역행 안돼" 중론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이광구 우리은행장이 채용비리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한 이후 금융권은 차기 우리은행장 자리를 놓고 치열한 물밑 논쟁이 전개되고 있다. 핵심은 '개혁을 이끌 외부 출신이냐, 검증된 내부 출신이냐'다.

일장일단(一長一短)이 있다. 하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민영화와 함께 정립된 과점주주 지배체제를 통해 차기 은행장 인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게 은행권의 중론이다. 채용비리 의혹이나 계파갈등을 빌미로 어렵게 정착시킨 지배구조 자체를 흔들어서는 안된다는 지적이다. 외부인사가 영입될 경우 관치논란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점도 부담이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날 우리은행은 이사회를 열고 차기 은행장을 선임하기 위한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 구성과 운영 방안, 절차 등을 확정 짓는다. 관건은 임추위에 정부 지분 18.52%를 보유한 1대주주 예금보험공사 측 비상임이사가 들어갈지 여부다. 사실상 정부 개입 을 의미하는 것으로, 민간기업 영역에 정부가 직접 뛰어들어 좌지우지하는 신(新)관치 논란이 재점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은행장 후보군 선정부터 최종 1인 후보 선정까지를 진행하는 임추위는 과반을 사외이사로 구성해야 한다. 올해 초 이광구 전 행장이 최종 후보가 됐던 행장 선출 과정에서 임추위는 우리은행 과점주주들이 추천한 사외이사 5명으로만 구성됐다. 당시 정부는 우리은행의 자율경영에 대한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로 예보 측 비상임이사를 임추위에서 제외했다.

그러나 지난달 불거진 채용비리 의혹으로 우리은행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최대주주가 더 이상 방관할 수만은 없다는 쪽으로 기류가 바뀐 것으로 알려졌다. 예보가 임추위에 참여해 주주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직무유기라는 말까지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 예보 측은 "임추위 위원 선임은 이사회에서 결정할 사항으로 현재 정해진 바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일단 아무것도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현재'라는 전제를 달면서 번복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금융권 일각에서는 우리은행 내부 계파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진 가운데 이들을 아우르는 개혁적인 리더십을 갖춘 외부출신 인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 상황에서 분명 일리있는 지적이다. 그러나 외부출신을 논하는 것 자체가 현 정부의 측근 인사를 앉히기 위한 사전 작업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일 수가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학 동문인 이 전 은행장이 '서금회(서강대 출신 금융인 모임)' 출신이기 때문에 밀려났다는 시각이 우세한 것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을 더하고 있다.

하지만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우리은행의 전신인 옛 상업은행과 한일은행 출신 간 권력 투쟁이 정점에 달했다는 점에서는 일종의 딜레마다. 채용비리 논란이 이번 사태의 시발점이 됐지만 그 뿌리에는 해묵은 계파 갈등과 후진적 인사 문화가 자리잡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순우, 이광구 등 상업은행 출신이 연달아 은행장을 맡은데 더해 한일은행 출신이 맡을 것으로 기대됐던 수석부행장 자리마저 없애 버리자 한일은행 측 인사들의 불만이 결국 비리 폭로전으로 터져 나왔다는 것이다.

결국 관치 논란을 원천 봉쇄하면서 계파갈등으로 촉발된 내홍까지도 해결해 낼 수 있는 신망과 능력을 갖춘 내부인사를 찾아내야 하는 과제를 과점주주 지배체제가 감당해 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금융노동조합 측에서는 "정부가 우리은행 민영화 당시 약속을 상기하고 차기 은행장 선임 과정에 절대 개입하지 말아야 한다"며 내부출신 은행장을 강하게 주장하고 있지만 계파 간 깊어진 갈등에 대한 뚜렷한 해결책은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전날 우리은행은 자체 내부 혁신 태스크포스팀(TFT) 발족해 조직 쇄신에 나섰지만 이는 갈등을 주도하고 있는 일부 수뇌부에 아무런 영향을 줄 수 없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TFT 관계자는 "내부 혁신 TFT가 우리은행 지배구조와 이사회 구성에 직접적으로 개입할 여지가 없다"며 "나머지는 차기 우리은행장이 풀어야할 과제"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