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본관에 설치된 20m 높이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빨갛게 빛나고 있다. (사진=신세계백화점)

[서울파이낸스 김태희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서울 한복판 명동에 20m 높이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를 세우고, 눈꽃과 선물상자 같은 크리스마스 상징도 선보였다. 10일 신세계백화점은 "올해는 '귀한 손님이 길을 잃지 않고 찾아올 수 있도록 트리 꼭대기에 별을 단다'는 서양의 유래를 바탕으로 크리스마스트리를 설치했으며, 캐럴에 맞춰 시시각각 조명색이 변화해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