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홀딩스·제일홀딩스 포함 6개사, 매출의 절반 넘어

[서울파이낸스 정수지 기자] 대기업 지주회사가 계열사에서 받는 상표권 사용료로 벌어들이는 수익이 전체 매출의 1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재벌닷컴이 5000억원 넘는 자산을 보유한 대기업 지주회사 중 상표권 사용료 수익을 올린 13개사를 대상으로 매출 구성 내역을 분석한 결과 상표권 사용료 수익은 전체 매출 4조7356억원의 14.9%(7074억원)로 집계됐다.

조사대상 중 △동아쏘시오홀딩스 △제일홀딩스 △코오롱 △한솔홀딩스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 △한진칼 총 6개사는 계열사에서 받는 상표권 사용료가 전체 매출의 절반이 넘었다.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지난해 동아제약, 동아에스티 등 계열사로부터 받은 상표권 사용료 수익은 326억원으로 전체 매출 553억원의 58.9%에 달해 상표권 사용료 수익 비중이 가장 높았다.

하림그룹 소속 제일홀딩스는 전체 매출의 58.7%(22억원)가 상표권 사용료 수익였다. 코오롱은 상표권 사용료 수익이 전체 매출의 58.2%(306억원), 한솔홀딩스는 전체 매출의 53.8%(130억원) 수준였다.

한국타이어월드와이드는 지난해 전체 매출 903억원 중 상표권 사용료 수익이 479억원(53%)에 달했고 한진칼도 전체 매출의 51.2%(308억원)가 계열사로부터 받은 상표권 사용료 수익였다.

사용료 절대액수로 보면 LG그룹의 지주회사인 LG가 가장 많았다. LG는 전체 매출 6140억원 중 계열사 등으로부터 받은 상표권 사용료 수익이 2478억원(40.4%)을 차지했다. SK그룹 지주회사인 SK는 전체 매출의 6.5%인 2037억원, GS그룹의 GS는 매출의 18.2%인 681억원 등 순이었다.

한편 조사대상 13개사는 전체 매출의 절반이 상표권 사용료 수익을 포함해 계열사 지분 보유로 받은 배당금, 투자부동산 임대수익 등이다. 계열사에서 받은 배당금은 매출의 26.7%(1조2632억원), 투자부동산 운용을 통해 거둔 임대수익은 매출의 4.8%(2274억원), 나머지는 상품이나 용역제공, 기술로열티 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