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4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 4차 한·영 금융 협력 포럼'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앞줄 왼쪽부터) 앤드류 베일리 FCA 청장, 캐서린 브래딕 영국 재무부 차관보, 최종구 위원장.(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올해로 네 번째를 맞는 '한-영 금융협력 포럼'에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명실상부한 민관 금융협력 채널"이라며 "양국의 금융 분야 협력 관계를 한 단계 높여나가자"고 제안했다.

14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포럼의 개회사로 나선 최종구 위원장은 이 같이 말하며 "앞으로는 핀테크 분야 금융 포용, 소비자 보호, 자산운용 등 분야에서 구체적인 정책 사례와 경험을 공유하고 주요 관심사에 대한 의견 교환을 넘어 상시적 분야별 협력 채널을 구축하자"고 설명했다.

특히 영국이 전 세계서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핀테크 시장으로 성장한 만큼 한국과의 협력을 강조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영국의 핀테크 지원 정책은 한국의 핀테크 지원 센터 설립 및 금융 규제 테스트베드 도입에 있어 가장 유용한 선례"라고 평하며 "영국은 한국에게 최선의 금융 협력 파트너"라고 덧붙였다.

그는 핀테크 발전 외에도 디지털 금융 분야의 새로운 위험요인에 대한 대응방안을 함께 고민하자고 말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디지털 금융 발전에 따른 사이버 위협 및 거시금융 리스크 등에 대해 국가간 공조가 중요하다"며 "금융중심지인 영국과 정보통신기술(ICT) 경쟁력을 갖춘 한국의 공조는 새로운 리스크에 대응할수 있는 최선의 조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한-영포럼으로 감독 관련 정보 공유가 용이해졌으며, 감독 책임 분담약정 체결을 통해 국내 은행의 영국 영업 확대 및 운영 비용 절감 등의 성과를 낸 바 있다.

캐서린 브래딕(Katharine Braddick) 영국 재무부 차관보는 이날 "한국과 영국의 금융서비스 부문 협력 증진에 대해 공유할 점이 많다"며 "금융서비스 부분에서 금융업종의 협력을 증대를 꾀해야 한다. 양국 기업들이 이번 포럼을 통해 사업 기회를 발굴할 것"이라고 말했다.

브래딕 영국 재무부 차관부는 이어 "브렉시트(Brexit) 상황 이후 상황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다. 영국은 여전히 경쟁력 있고 혁신적인 금융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공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포럼에서는 저출산 고령화와 4차 산업혁명 등 금융환경 변화를 대비해 △보험 및 연기금의 미래와  △금융 혁신 발전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한다.

자리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캐서린 브래딕 영국 재무부 차관보, 앤드류 베일리 영업감독행위청장, 찰스 헤이 영국대사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