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네시스 브랜드가 두바이 모터쇼에 참가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 (사진= 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제네시스 브랜드의 중형 럭셔리 세단 G70이 중동 및 해외 지역에 첫 선을 보인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14일(현지 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두바이 월드 트레이드 센터'에서 열리는 두바이 국제 모터쇼(Dubai International Motor Show, 이하 두바이 모터쇼)에서 제네시스 'G70(지 세븐티)'를 중동 지역에서 최초로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브랜드는 G70을 내년 초부터 중동 지역 판매를 시작한다. 이후 러시아, 호주, 북미 지역으로 글로벌 판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두바이 모터쇼 참가 이래 최초로 제네시스 고유 부스 디자인을 적용한 496㎡(약 150평) 규모의 단독 전시장을 마련했다. 제네시스 고유 디자인이 반영된 독립 부스를 운영하는 것은 올해 서울 모터쇼와 뉴욕 모터쇼에 이어 세 번째다.

지난 2016년 9월 중동 지역에서 제네시스 브랜드를 공식 론칭해 'G90(국내명 EQ900)', 'G80'를 순차적으로 출시했으며, 이번에 발표한 G70 등으로 이어지는 라인업 확대를 통해 중동지역의 본격적인 판매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하는 G70는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한 제네시스 디자인 DNA를 반영해 디자인됐으며, 동시에 제네시스 브랜드 디자인의 방향성을 담아낸 모델이다. 

볼륨감 있는 긴 후드와 짧은 프론트 오버행, 유려한 루프라인, 멀티 스포크 타입 알로이 휠 적용, 전면부에서 후면부로 올라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인 '파라볼릭 라인'과 '하키스틱' 형상의 크롬 창문 몰딩 적용 등으로 빠르고 날렵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중동 지역에서 G70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2.0 터보의 두 가지 파워트레인별 모델을 판매할 계획으로 이번 모터쇼에서는 가솔린 3.3 터보 모델을 전시했다.

가솔린 3.3 터보 모델은 3.3 T-GDI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370마력(ps), 최대토크 52.0kgf·m의 동력 성능을 갖췄으며, 제로백 4.7초(2WD 기준)의 다이내믹한 가속 성능과 최대 시속 270km/h의 파워풀한 주행 성능을 자랑한다. 민첩한 선회 안정성, 정교한 스티어링 응답성 등으로 G70 특유의 고급스럽고 안정감 있는 고속주행 성능을 구현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이번 모터쇼에서 선보인 제네시스 'G70와 출시된 G80, G90(EQ900)에 이어 2021년까지 대형 럭셔리 SUV 등 3종의 모델을 추가해 총 6종의 제품 라인업을 갖출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