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금융감독원)

핀테크 국제세미나 "친화적 금융감독환경 조성"

[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핀테크(Fintech) 혁신에 친화적인 금융감독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15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핀테크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최흥식 금감원장은 이 같이 말하고 "불합리한 규제와 경쟁 제한 요소를 정비하겠다. 금융감독당국의 개입을 통해 생길 수 있는 왜곡을 최소화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 원장은 "금융사와 핀테크 기업은 핀테크 도입이 막중한 책임이 따르는 혁신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모든 혁신에 있어 안정성 및 건전성, 소비자 및 금융 포용이 최우선시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핀테크 산업이 글로벌화 되는 만큼 전 세계 금융감독당국의 상호 공조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 원장은 "최근 주요 국가의 감독당국들은 보다 적극적인 태도로 핀테크 혁신을 촉진하고 육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국제기구와 각국의 금융감독당국은 국경 간 거래 감독에 대한 상호 공조체계를 보다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세미나에서는 국제 기구, 해외 감독당국 관계자 및 핀테크 업계 전문가를 초청해 핀테크와 금융의 미래, 핀테크 활성화 정책 및 리스크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한다.

특히 국내 금융회사 진출 수요가 많은 신흥국 감독당국 고위급 인사를 초청했다. 몽골 금융규제위원회 의장, 태국 보험위원회 사무총장, 베트남 국가금융감독위원회 부위원장, 인도네시아 금융감독청 핀테크담당 임원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