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핀테크 국제세미나'에서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손예술 기자]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핀테크 혁신을 장려키 위해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을 구상 중이라고 밝혔다.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핀테크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김용범 부위원장은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을 구상 중이다. 규제 샌드박스 등을 마련해 핀테크 전문가들이 적극적으로 실험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김용범 부위원장은 "정부가 완전히 손을 대거나 대지 않는 이분법적 접근방식은 옳지 않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생태계에서 금융 혁신 주체와 규제 주체가 동반자적 자세를 견지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핀테크 기술과 시장은 국경이나 본사, 지점 같은 개념이 성립하지 않는다"며 "가상통화만 보더라도 한국, 일본, 중국 등 인접 국가끼리 규제수준과 철학이  다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