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중공업(왼쪽)과 삼성중공업의 도크 모습 (사진=각 사)

각종 현장규제 강화로 친환경 선박 수요 확대 예상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선박 수유 감소와 공급 과잉으로 침체를 불황을 겪고 있는 조선업이 내년부터 점차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5일 업계와 외신에 따르면 2년마다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국제조선해양기자재박람회'(SMM)의 주최 측인 함부르크박람회회의(HMC)는 내년 행사의 참가자 및 방문객을 대상으로 조사해 작성한 'SMM 해사 산업 보고서'(SMM Maritime Industry Report)를 최근 공개했다.

이번 조사에는 선주사, 조선소, 기자재 업체 등에서 근무하는 69개국 25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 중 72%는 각 회사의 고위급이며 65%는 단독 또는 팀을 이뤄 회사의 투자를 직접 결정하는 위치에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1년 내 신규 선박을 발주할 것이냐는 질문에 참여 선주사의 20%가 '매우 그럴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럴 것 같다'는 응답은 12%로, 10곳 중 3곳이 선박 발주를 긍정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해사기구(IMO)의 각종 환경규제 강화로 인해 친환경 선박에 대한 투자와 수요 역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됐다.

국제 항해 선박에 선박평형수 처리장치를 의무로 설치하게 하는 선박평형수 관리협약 발표와 관련, 선주사의 절반 이상(54%)은 이에 대응하기 위한 개조 투자를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44%는 신규 발주 시 액화천연가스(LNG)를 연료로 쓰는 선박을 가장 우선으로 고려한다고 답했다.

HMC는 이번 조사 내용을 토대로 향후 조선·해운업계의 성장에 대한 긍정적 전망 정도를 계산해 '해사산업점수'(Maritime Industry Score)를 도출했다.

그 결과 전체 해사업계 점수는 54.6점이었고 조선은 47.1점, 기자재는 61.9점을 기록했다. 해운은 33.2점으로 다른 부문에 비해 전망이 다소 부정적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