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일(현지시간)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왼쪽)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뜨베리 주지사가 협정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 = 오리온)

3년간 8130만달러 들여 뜨베리주에 신공장 마련

[서울파이낸스 박지민 기자] 오리온은 러시아 뜨베리주에 신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3년간 8130만달러를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현지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초코파이'의 기세를 몰아 러시아를 거점으로 유라시아 시장 본격 공략에 나선 것이다.

지난 6일(현지시간) 러시아 뜨베리 주지사 사무실에서 안계형 오리온 러시아 법인 대표와 루데냐 이고르 미하일로비치 뜨베리 주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장 건설 투자 협정이 체결됐다. 오리온은 신공장 건설 투자 계획을 밝히고, 현지인 고용창출을 통해 지역발전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 뜨베리 주는 법인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을 제공키로 했다.

오리온이 뜨베리 라슬로보 산업단지 내에 지을 공장 규모는 사업부지 10만6950㎡(3만2400평), 연면적 3만8873㎡(1만1760평)에 이른다. 이는 기존 뜨베리 공장보다 6배 이상 큰 수준으로 연간 최대 생산량은 약 2000억원에 달한다. 이 공장은 내년 초 착공해 오는 2020년 완공될 계획이다. 신공장에는 파이, 비스킷 등 7개 라인이 설치된다.

오리온은 신공장 완공과 함께 러시아 제과시장 톱5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이를 위해 신공장이 가동되면 초코파이의 공급량을 연간 10억개 이상으로 확대한다. 현지에서 많은 인기를 끌고 있는 초코송이(현지명 초코보이·Choco Boy) 외에 비스킷 제품 라인업도 늘릴 계획이다.

오리온은 1993년 초코파이를 수출하며 러시아에 진출했다. 2006년 뜨베리 공장을 설립했고, 2008년엔 노보 지역에도 공장을 지었다. 초코파이와 초코송이는 러시아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특히 초코파이는 '국민 파이'로 자리잡았다. 지난해 연간 판매량 6억개를 돌파했으며, 최근 5년간 연 20% 이상 가파르게 성장 중이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신공장은 10조 제과시장을 보유한 러시아를 공략하는 전초기지이자 동유럽과 유럽연합(EU)국가까지 시장을 확대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중국, 베트남에 이어 유라시아 시장 공략을 본격화해 글로벌 제2도약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