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일(현지 시간) 그리스에서 존 안젤리쿠시스 안젤리쿠시스 그룹 회장(앞 줄 왼쪽 두 번째부터), 사주 딸인 마리아 안젤리쿠시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 그리고 양사 관계자들이 선박 건조 계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LNG-FSRU,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 수주계약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선주들로부터 5000억원이 넘는 선박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그룹 산하 마란가스(Maran Gas Maritime)사로부터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LNG-FSRU) 1척과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 등 총 2척의 선박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대우조선해양은 지난 4일에도 그리스 에어로스(Aeolos)사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4억8000만달러(약 5200억원) 규모다.

수주한 LNG-FSRU, LNG운반선, 그리고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25척의 선박 중 무려 36%에 달하는 9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또 지난 1994년 첫 거래 이후 총 9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해오는 등 양 사는 굳건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정성립 사장은 "주식거래 재개 이후 첫 선박 수주를 성공적으로 해,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과 경쟁력은 세계가 인정한 최고 수준임이 다시 한번 증명됐다" 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25척 약 29억4000만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하며, 지난해 15억5000만달러 수주실적 대비 두 배가량 증가한 수주실적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