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월 전국, 서울 전월세 전환율. (자료=한국감정원)

수도권 5.9%·지방 7.5%…지방만 전월 대비 0.1%p 하락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10월 전국 주택의 전월세 전환율이 지방을 중심으로 소폭 하락했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0월 신고 기준 전월세전환율은 6.3%로 9월과 비교해 0.1%포인트(p) 하락했다.

전월세 전환율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되는 비율로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에 비해 월세 부담이 크다는 뜻이며 낮으면 그 반대 의미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4.7%, 연립·다세대주택 6.3%, 단독주택 7.9%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역별로는 수도권 5.9%, 지방 7.5%로 집계됐다. 지방 지역만 전월 대비 0.1%p 떨어진 모습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전반적으로 전월세 가격이 안정세를 보였지만, 지방은 신규 입주물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모든 주택유형의 전월세 전환율이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시도별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을 보면 세종이 5.4%로 가장 낮고 경북이 9.5%로 가장 높았다. 울산은(7.5%)이 전월 대비 0.2%p 상승했고, 전북(8.6%→8.4%), 대구(7.4%→7.3%), 부산(6.9%→6.8%) 등은 소폭 하락했다.

아파트만 살펴봤을 때는 서울이 4.1%로 가장 낮고 전남이 7.5%로 가장 높았다. 울산(4.9%→5.0%)은 9월 대비 상승했으며 전북(6.3%→6.1%), 경북(6.0%→5.9%), 전남(7.6%→7.5%) 등은 떨어졌다. 특히, 서울은 4.1%로 9월과 동일한 전환율로 나타난 가운데 구별로는 송파가 3.6%로 가장 낮고 금천이 4.7%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연립·다세대는 서울이 4.8%로 가장 낮고 충북이 10.6%로 가장 높으며, 세종(7.9%→9.9%), 울산(6.9%→8.1%) 등은 9월 대비 상승, 전북(9.7%→8.8%), 충북(11.3%→10.6%) 등은 하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