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온라인속보팀] 광주지방기상청은 전남 무안·진도·신안(흑산면 제외)·목포·영광·함평·장성에 내렸던 대설예비특보를 16일 오후 3시를 기해 대설주의보로 대치했다. 광주와 나주·담양에는 대설예비특보가 발효 중이다.

또 제주지방기상청은 16일 오후 5시를 기해 제주도 산지에 대설주의보를 발효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17일 오전까지 한라산 등 제주 산지에 5∼10㎝의 눈이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오후 6시 현재 주요 지점별 적설량은 제주 한라산 진달래밭 23.0㎝, 윗세오름 30.0㎝, 어리목 10.5㎝ 등이다.

광주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내리는 눈이 17일까지 이어져 서해안 일부 지역 15㎝를 최고로 광주·전남내륙 3∼8㎝, 남해안 1∼3㎝ 쌓일 것으로 관측했다. 일부 지역에서는 비가 내려 강수량 5∼10㎜를 기록하겠다.

충남은 오늘 밤까지만 내리지만, 전라도와 제주는 내일 아침까지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이내 적설량이 5㎝ 이상일 때, 대설예비특보는 대설주의보 이상 특보 발효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해상에는 제주도 남동부 연안을 제외한 모든 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18일까지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중산간 이상 지역에는 눈이 내리겠다"며 "내린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