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일 폭설이 쏟아진 제주국제공항에서 제설차량이 활주로 눈을 치우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윤호 기자] 재난안전본부는 제주국제공항이 11일 오전 8시 33분부터 제주국제공항 활주로 제설작업으로 인해 오전 9시 45분까지 임시로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1.5㎝의 눈이 쌓였으며, 앞으로 1∼2㎝의 눈이 더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또 윈드시어(난기류) 특보와 강풍 경보가 발효 중이며, 3일째 전국에 이어진 폭설로 인해 항공편 운항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12∼20m에 이르는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