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구경과 체험학습 등 나들이가 집중되는 봄 행락철을 맞아 정부가 전세버스에 대한 특별 안전점검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산과 들로 봄맞이 여행을 떠나는 단체 여행객이 몰리는 4월을 맞아 전세버스가 많이 모이는 전국 주요 관광지를 중심으로 현장 특별 안전점검을 시행한다고 2일 밝혔다.

주요 점검 내용은 전세버스 안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운전자 음주운전, 재생타이어 사용, 속도 제한 위반, 불법 구조변경, 좌석 안전띠 작동, 비상망치 비치, 지입제 차량 운행 여부 등이다.

안전점검은 국토부와 경찰청, 지자체, 교통안전공단 등 관계 기관들이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해 전국 주요 관광지 등을 돌며 강도 높게 실시한다.

버스 운전자에 대한 충분한 휴식시간 부여나 차내 가무행위 근절, 대열 운행 금지, 핸드폰 사용 금지 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운송 사업자와 종사자가 지켜야 할 의무사항도 널리 홍보할 방침이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