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코스피가 갇힌 구간에서 등락을 거듭하는 흐름 끝에 개인의 '사자'로 강보합권에서 장을 마치며 이틀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1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2p(0.10%) 상승한 2457.49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10.97p(0.45%) 오른 2466.04에 출발한 뒤 외국인의 매도세에 약보합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 외국인의 매도세가 약해지자 다시 상승 전환해 2450선을 유지했다.

지난 주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금융주의 실적 발표에도 차익실현 거래가 우위를 점하면서 내림세로 마쳤다. 러시아의 미국 제품 수입 제한 가능성이 제기되는 등 무역 관련 우려도 증시에 부담을 줬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2.91p(0.50%) 하락한 2만4360.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69p(0.29%) 떨어진 2656.30에, 나스닥 지수는 33.60p(0.47%) 낮은 7106.65에 장을 마감했다.

매매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87억원, 112억 원어치 순매도했다. 개인은 홀로 626억 원어치 사들여 지수상승을 뒷받침했다.

프로그램 매매에선 차익거래는 10억9300만원 매도했고, 비차익거래는 매수 우위를 보이며 1억7200만 원어치를 순매수했다.

업종별로는 등락이 엇갈렸다.

보험(0.29%), 의약품(0.30%), 음식료업(0.65%), 제조업(0.28%), 의료정밀(0.18%), 섬유의복(0.53%), 기계(0.56%), 종이목재(2.50%) 등이 지수상승을 이끌었다. 반면 화학(-0.72%), 철강금속(-0.73%), 전기가스업(-1.76%), 증권(-0.53%), 서비스업(-0.83%), 은행(-0.99%) 등은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혼조세다.

대장주 삼성전자(1.08%), 셀트리온(1.90%), 현대차(1.66%), 삼성물산(1.08%), 신한지주(0.44%) 등이 지수상승을 견인했다. 반면 SK하이닉스(-0.24%), 삼성바이오로직(-0.53%), POSCO(-0.76%), LG화학(-2.14%), 현대모비스(-1.80%) 등은 하락했다.

코스피시장에서 상승종목이 414곳, 하락종목 389곳, 변동 없는 종목은 82곳으로 거래를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02p(0.56%) 상승한 896.89에 마감했다. 전날보다 3.45p(0.39%) 상승한 895.32에 출발한 지수는 장초반 외국인과 기관의 매도에 하락폭을 증가하다가, 외국인이 매수로 돌아서 2450선에 안착했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은 CJ E&M(3.24%), 엘이치엘비(3.99%), 휴젤(2.29%), 스튜디오드래곤(2.69%) 등은 지수상승을 견인했지만, 신라젠(-1.25%), 메디톡스(-0.07%), 펄어비스(-3.26%), 셀트리온제약(-0.45%) 등은 밀렸다. 셀트리온 헬스케어는 보합마감했다.

한편,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4.5원 오른 1074.0원에 마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