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한양행이 서울 여의도 IFC몰 지하 1층에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 전문 매장을 연다. (사진=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서울 여의도 IFC몰 지하 1층에 건강식품 브랜드 '뉴오리진' 전문 매장을 연다고 16일 밝혔다. 유한양행은 지난달 29일 신세계 백화점 6개 지점에 임시 매장을 연 데 이어 소비자들과 접점 확대에 나서고 있다.

약 60평 규모 매장엔 제품 판매 코너와 레스토랑 코너가 마련됐다. 제품 판매 코너엔 뉴오리진에서 직접 찾고 개발한 원료로 만들어진 홍삼, 녹용, 루테인, 프로바이오틱스, 비정제 소금이 있으며, 건강식품 상담 공간도 마련됐다. 레스토랑 코너에서는 뉴오리진에서 찾은 원료를 주재료로 활용해 샐러드, 샌드위치, 스프, 차, 무알코올 티 칵테일을 선보인다.

뉴오리진 레스토랑은 자연유래 재료를 사용해 화학원료 또는 식품첨가물을 사용한 기존 제품과 차별화를 시도한다. 예를 들어 대표 메뉴인 '트러플 머쉬룸 스프'는 뉴오리진에서 직접 찾은 버섯이 사용된다. 이 스프를 통해 하루 필요권장량 비타민D를 모두 채울 수 있도록 했다. 모든 메뉴에 적용되는 식재료는 유기농, 무농약 등 친환경 재료를 사용한다. 메뉴에 사용한 계란은 동물복지인증, 유기농 인증을 비롯해 자유방목 원칙을 적용한 계란이다.

정경인 유한양행 푸드앤헬스사업부 사업개발·마케팅팀 팀장은 "IFC몰 입성을 필두로 앞으로 매장 확대에 공격적으로 나서 더 많은 소비자들이 뉴오리진을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면서 "원칙에 해당되는 원료와 가공기술을 찾을 때까지 끊임없는 발굴을 이어 온 만큼 소비자들에게 뉴오리진을 적극 알리고, 새로운 푸드의 기준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