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IBK투자증권은 17일 아모레퍼시픽에 대해 2분기 이후 매출총이익의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목표주가를 39만원으로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아모레퍼시픽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이 전년대비 6.6% 감소한 1조4653억원으로 추정됐다. 매출총이익과 영업이익도 각각 8.3%, 28.3% 줄어든 1조840억원, 2270억원으로 전망됐다.

안지영·김진영 연구원은 "지난해 1월과 2월 면세점의 실적이 최고치를 경신했던 만큼 올해 1분기 수익성 악화는 불가피하다"며 "아모레퍼시픽은 국내 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기존 브랜드 내 신규 카테고리 확장과 신제품 출시, 채널 다각화로 국내 면세점에 대한 의존도 축소 노력을 강화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아모레퍼시픽이 지난해 하반기 북미에서 이니스프리 등의 신규 브랜드 입점과 라네즈의 채널전환 효과가 구체적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북미 매출액은 약 50% 성장성으로 글로벌 전략에 중요한 축으로 포지셔닝 강화가 될것으로 전망했다.

이들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성장은 지역적 다각화로 국내 면세점과 중국 일변도를 탈피해 사업 모델에 대한 밸류에이션 강화를 이어갈 것"이라며 "2분기 이후부터 매출총이익의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