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한화생명은 17일 새벽(한국시간) 마감한 해외 신종자본증권 수요예측에서 총예정금액 10억불을 초과하는 수요가 몰리며 성공적으로 발행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발행금리는 전일 미국채 5년물 금리(2.70%)에 가산금리(2%)를 더한 4.7%이며 입찰 참여 기관은 73개, 경쟁률은 1.6배로 나타났다.

발행금리로 4.7%를 원화로 스왑할 경우 약 3.2%수준으로 환산돼 국내 발행 대비 연이율로 2%p 이상 절감시켰다는 분석이다.

한화생명은 지난 9일부터 2개팀을 미주, 유럽 및 동남아 등으로 나눠 딜 로드쇼를 가졌고, 이를 통해 글로벌 투자기관 65개기관과 면담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한화생명 뿐 아니라 한화그룹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효과도 갖게 됐다.

홍정표 한화생명 경영지원실장은 "이번 신종자본증권 해외발행은 2008년 세계 금융위기 이후 한국 금융사의 미화 신종자본증권 중 최저 가산금리로 기록됐다"며 "또한, 발행규모 10억불은 역대 국내 영구채 규모로는 2007년 우리은행이 미화로 발행한 이후 10여년만에 최고 금액으로, 올해 발행한 한국물로도 가장 많은 금액"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