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 삼성전자서비스가 17일 협력업체 직원 직접 고용에 합의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병훈 삼성전자서비스지회 사무장, 곽형수 수석부지회장, 나두식 지회장, 최우수 삼성전자서비스 대표이사, 최평석 전무(사진=삼성전자)

"합법적인 노조 활동 보장…회사 발전 위해 함께 노력"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서비스는 협력업체 직원들을 직접 고용하기로 하고 전국금속노동조합 삼성전자서비스지회와도 합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노조 및 이해당사자들과 이른 시일 내에 직접 고용에 따른 세부 내용에 대한 협의를 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이번 조치에 따라 현재 운영 중인 협력사와의 서비스 위탁계약 해지가 불가피해, 협력사 대표들과 대화를 통해 보상 방안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협력사 직원들이 삼성전자서비스에 직접 고용되면 고용의 질이 개선되고 서비스의 질 향상을 통한 고객 만족도 제고는 물론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삼성전자서비스는 기대한다.

삼성전자서비스 관계자는 "앞으로 합법적인 노조 활동을 보장하는 한편 노사 양 당사자는 갈등 관계를 해소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회사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