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은 노조 "금감원·국책銀 감사, 번지수 틀렸다"
산은 노조 "금감원·국책銀 감사, 번지수 틀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공인호기자] 산업은행 노동조합이 대우조선해양 등 대규모 부실의 책임은 비공개 경제현안회의인 '서별관회의' 참석자에 있다며 감사원의 감사를 촉구했다.

노조는 1일 성명서를 내고 "감사원이 금융감독원과 국책금융기관을 대상으로 '기업금융 리스크 실태 점검'이라는 목적으로 전방위 특별감사를 실시하려 한다"며 "이는 번지수를 잘못 찾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조는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에 4조2000억원을 지원토록 결정한 곳이 서별관회의였다"며 "최경환 당시 기재부 장관,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 임종룡 금융위원장 등 '힘 있는 자'들의 의사결정을 누구도 심판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6개월 전 서별관회의에서 수조원의 세금을 낭비하게 한 결정을 망각한 채 산업은행의 성과연봉제 도입을 밀어붙이고 있다"며 "산업은행 뒤에 숨어 구조조정의 청사진도 없이 자본확충이라는 대국민 사기극을 펼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조는 "금융위가 압박하는 자본확충은 긴박하지도 않고, 부실화에 따른 수혈 성격도 아니다"라며 "산업은행의 위기를 조장해 서별관회의 참석자들의 면피, 성과연봉제 도입 등 일거양득을 노리는 셈법"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노조는 "조선업 구조조정 대책을 위해서는 부실의 책임 소재를 끝까지 파헤칠 수 있도록 20대 국회에서 논의할 것을 정부에 요구한다"고 덧붙였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